제 1조
이 규정은 한국미술치료학회지에 게재하고자 투고한 연구논문의 심사에 대하여 적용한다.
제 2조
편집위원회는 편집과 심사에 관한 사항을 심의, 의결한다.
제 3조
논문투고자는 투고규정에 따라 소정의 심사료와 논문을 편집위원회에 제출하며, 편집위원회는 논문접수마감일까지 도착한 논문의
심사위원을 결정한다. 그리고 논문 접수일 이후에 도착한 논문은 다음 호에 게재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.
제 4조
투고된 논문이 게재 가능 편수보다 많을 경우에도 심사는 진행하며, 규정에 맞는 한 모두 실리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.
그리고 게재가능 편수를 초과하였을 경우에는 접수일자 순으로 제한한다.
제 5조
투고자가 원하는 회에 실리지 못할 사정이 생겼을 경우에 편집위원회는 투고자에게 즉시 통보할 의무를 가진다.
제 6조
투고된 논문에 대한 심사는 게재 가능, 수정후 게재, 수정 후 재심, 게재불가로 구분·판정하며, 게재 순서 등 편집에 관한 사항은
편집위원회의 결정에 따른다.
  1. 1 편집위원회에서는 심사위원 3인을 선정한다.
  2. 2 3인의 심사위원에게 심사를 의뢰하여 2인 이상으로부터 '게재' 평가를 받아야 게재할 수 있다.
  3. 3 2인 이상이 게재불가로 판정한 논문은 게재할 수 없으며, 수정후 다시 투고하였을 경우에는 새로운 논문으로 취급한다.
  4. 4 수정후 게재 판정이 나왔을 경우에는 심사위원이 수정여부를 확인하여 게재한다.
  5. 5 수정요청을 받은 이후 투고자가 6개월 이내에 수정본을 제출하지 않을 경우 게재 불가로 판정한다.
  6. 6 수정후 재심으로 판정된 논문은 투고자의 수정을 받아 해당 심사위원에게 회송하여 재심사하며, 투고자는 재심사료를
    납부하여야 한다.
  7. 7 게재불가로 판정한 심사위원은 합당한 사유서를 편집위원회에 제출하여야 하며, 편집위원회는 이를 투고자에게 즉시 통보해야 한다.
  8. 8 게재 가능으로 최종 판정을 받았더라도, 중복 게재 및 표절 등 연구윤리를 위반한 행위가 발생한 경우에는 해당 논문에 대하여
    게재 불가로 판정한다.
제 7조
투고자에게 심사위원 명단은 공개하지 않으며 기밀이 유지되어야 한다.
다만, 심사위원과 투고자는 편집위원회를 통해 원고 내용 및 심사에 관한 의견을 교환할 수 있으며, 최종 판정은 편집위원회의 결정에 따르고,
투고자 및 심사위원은 판정결과에 대해 이의를 제기할 수 있다.
제 8조
논문 심사위원에게는 편집위원회에서 결정한 소정의 심사료를 지급한다.

이용약관

개인정보처리방침

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

사이트맵

학회소개
학회소식
학회지
자격검정
주요행사
커뮤니티
마이페이지